기독교인들의 말리 탈출, 현지 지도자들 평화로운 사태 해결 시도

Christians fleeing Mali as local leaders try to create peace

기사
Rome reports TV
2012-08-30
영어


기독교인들의 말리 탈출, 현지 지도자들 평화로운 사태 해결 시도
Christians fleeing Mali as local leaders try to create peace
일자: 2012-08-30 15:51:58

In the Northern part of the African nation of Mali, a refugee crisis is quickly escalating. The front page of the Vatican newspaper expressed concern over the gravity of the situation. It noted that many of the refugees were Christians that were trying to escape persecution from a version of Sharia law that has been imposed in parts of the country by a group known as the ‘Ansar Dine’ movement.

The Algerian newspaper El Khabar has reported that some 200,000 people have fled to refugee camps in Mauritania and Algeria.

In August, the UN Secretary-General has also spoken out and encouraged the Security Council to consider taking more action such as travel and financial sanctions against those responsible for the violence… ‘I am also extremely concerned about reports that armed groups in the north are committing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including summary executions of civilians, rapes and torture.’

The ‘Ansar Dine’ group, which is said to have ties with al-Qaida, has also been responsible for destroying nine of the 16 mausoleums in the country’s capital of Timbuktu. These places had previously been classified as world heritage UNESCO sites.

The country’s High Islamic Council has opened talks with ‘Ansar Dine’ in hopes of finding a peaceful resolution. In the meantime, thousands continue to flee and face shortages of food, water and basic health services.

2012. 8. 30. 아프리카 소재 국가인 말리의 북부 지방에서 난민 문제가 급격하게 확산되고 있다. 바티칸 신문은 제1면에 이러한 사태의 심각성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며 다수의 난민들이 “안사르 딘(Ansar dine)”이라고 알려진 단체에 의해 말리 일부분에서 강행된 샤리아 법에 의한 박해를 벗어나고자 하는 기독교인들이라고 언급했다.

알제리 신문 El Khabar는 200,000여 명이 모리타니아 및 알제리 난민 수용소로 탈출하였다고 보도했다.

유엔 사무총장은 8월 유엔 안전 보장 이사회에 폭력 사태에 책임이 있는 자들에 대한 여행 및 금융 제재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취하는 것을 고려하자고 공개적으로 언급하고 이를 권장하였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2012. 9. 9.
“북부 지역의 무장 단체가 민간인 즉결 처형, 강간 및 고문을 포함하는 심각한 인권 침해 행위들을 자행하고 있다는 보도 내용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합니다..”

알-카에다와 연계되었다고 알려진 “안사르 딘”은 말리 팀북투 소재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바 있는 왕릉 16 곳 중 9곳을 파괴하였다.

말리 고등이슬람협회(High Islamic Council)은 평화로운 해결책을 찾기 위해 “안사르 딘”과 대화를 시작하였다. 수 천명의 난민이 지속적으로 탈출하고 있으며 이들은 식량과 물 부족 어려움을 겪으며 기본적인 공공 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하고 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