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 반테러법이용한 평화적 반대 억압 중단해야

Ethiopia: Stop Using Anti-Terror Law to Stifle Peaceful Dissent

기사
Human Rights Watch
2011-11-21
영어


Ethiopia: Stop Using Anti-Terror Law to Stifle Peaceful Dissent
(나이로비) 오늘 세계인권감시기구(HRW)와 국제사면위원회(AI)는 에티오피아 정부가 언론인들과 평화적인 정치 운동가들에게 반테러법을 과도하게 적용하는 행태를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Nairobi) – The Ethiopian government should cease using its overly broad anti-terrorism law against journalists and peaceful political activists, Human Rights Watch and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2009 반테러리즘법(The Anti-Terrorism Proclamation of 2009)에는 테러리스트가 너무 광범위하고 모호하게 정의되어 있으며, “테러 행위를 조장하는 것으로 이해될 수 있는” 내용을 발표할 경우 10-20년의 징역형에 처한다는 내용의 “테러 조장”에 대한 규정도 실려 있다. 이러한 규정들에 대해 HRW와 AI는 언론인들이나 야당 정치인들과 같은 정부 비평가들이 테러 조장 혐의로 기소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The Anti-Terrorism Proclamation of 2009 includes an overbroad and vague definition of terrorist acts and a definition of “encouragement of terrorism” that makes the publication of statements “likely to be understood as encouraging terrorist acts” punishable by 10 to 20 years in prison. These provisions mean that critics of government such as journalists and political opponents could be charged for encouraging terrorism, Human Rights Watch and Amnesty International said.
2쪽
HRW와 AI는 에티오피아의 반 테러법을 개정해서 에티오피아 국내법 및 국제법상 의무사랑들과 일치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지속적으로 촉구해왔다.
Human Rights Watch and Amnesty International have long called for the anti-terrorism law to be amended to bring it into line with Ethiopia’s domestic and international legal obligations.

3쪽
Peligal은 “반테러법 자체가 커다란 문제이다.”라고 말하면서 “국제사회 특히, 유럽연합과 미국 및 영국에서 에티오피아 정부에게 반테러법을 이용해서 지지 정당을 정하지 않은 평화적인 유권자들을 탄압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에티오피아 정부가 난감해할 질문들을 던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The anti-terror law itself is a huge problem,” Peligal sai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especially the European Union, United States, and United Kingdom, should ask the Ethiopian government hard questions about why it is using this law to crack down on peaceful independent voices.”
0 Comments